{"type":"img","src":"//cdn.quv.kr/qxyjuj4e6/up/5f3a5e9edab43_1920.png","height":"30"}
  • HOME
  • COMPANY
  • TEAM
  • HISTORY
  • NOTICE
  • {"google":["Raleway"],"custom":["Noto Sans KR"]}
    ×
     
     
    섹션 설정
  • HOME
  • COMPANY
  • TEAM
  • HISTORY
  • NOTICE
  • {"type":"img","src":"//cdn.quv.kr/qxyjuj4e6/up/5f35059e4cceb_1920.png","height":"26"}

    청년이 청-하다. 청춘이 채-우다.

    2022 <ㅊㅊ-하다 페스티벌> : 무용

    김강유 - 선반 북 놀이

     

    ‘선반 북 놀이’는 선반 형태의 북 놀이를 일컫는다. 북을 어깨에 메고,

    상모 짓과 어우러져 놀이를 한다. 경상도 지방 북 놀이의 특징인 투박한 몸짓과

    정교한 가락이 특징이다. 놀이의 장단 구성은 다스름, 굿거리, 자진모리, 휘모리로

    구성되어 있다. 북이란 악기의 특성인 강렬함과 속에 섬세하고

    음악적인 짜임새로 이루어진 북 놀이이다. 본인이 해석한 북 놀음은

    북소리의 힘이 있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름다운 악기의 성음이 덩달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그만큼의 섬세하고 정교함이 있어야 한다. 연주도 중요하지만,

    선반 형태의 북 놀음인 만큼 투박함 속 섬세한 춤사위와 버슴새가

    함께 어우러지는 것이 선반 북 놀이를 연행하는 데 있어 중요하다.

    우지영 - 도살풀이춤

     

    도살풀이춤은 도당(都堂) 살풀이를 줄인 말로써

    민속무용의 하나로 행해지고 있는 살풀이춤의 원조형이다. 이 춤은 흉살과 재난을

    소멸시켜 安心立命, 나아가 행복을 맞이한다는 종교적 소원에서 비롯된 것이다.

    도살풀이춤은 자연스럽고 소박하며 삶의 깊은 뜻을 가지고 있으며

    긴 수건에 의해 그려지는 공간상의 유선은 하나의 소박한 화폭과도 같다.

    도살풀이춤의 무복은 흰색으로 화려하지는 않으나 더욱더 정결하고 깨끗해 보인다.

    이 춤은 각기 '정.중.동', '동.중.정'의 신비스럽고 자유로운 춤사위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특히 목젖 놀이, 발차는 사위, 용사위, 낙엽사위 등은 도살풀이춤에서만 볼 수 있는

    동작들이다. 도살풀이춤은 경기 무속 춤 가운데 가장 어렵고,

    많은 기교를 필요로 하는 춤으로 독특한 춤과 다양한 춤사위로 인해

    그 예술성이 높이 평가되고 있다.

    이승룡 - 화문석입춤

     

    송화영류 입춤은 화문석 위에서 무한한 춤사위를 펼치는 굿거리장단에 선 춤을 말한다.

    굿거리 춤의 한 맥락인 입춤은 맨손 춤, 허튼춤, 즉흥무 등으로 다양하게 불러졌으며

    우리 춤 입문과정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춤이라 할 수 있겠다.

    이춤의 형식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분되는데 도입 굿거리장단에 맨손으로 춤을 추다가

    춤의 중반부에서는 소매에서 수건을 꺼내 수건 춤을 춘 후 수건을 허공에 흩뿌리며

    자진모리장단으로 넘어가게 된다. 자진모리장단의 춤사위는 발디딤이

    촘촘하고 섬세하며 무심한 듯 장단을 타고 다니는 춤꾼의 매력이 돋보이기도 한다.

    자진모리장단이 끝나면 다시 굿거리장단이 시작된다. 이때 호흡을 가다듬고

    관객들에게 정중하게 인사를 하고 마무리하게 되는데 춤의 시작 부분과

    마무리 부분에서 인사를 하는 전형적인 교방 춤의 구성을 지니고 있다.

    이정동 - 벽사진경 의식무

     

     

    벽사진경 의식무는 각 지방의 탈춤과 크럼프(스트리트 댄스)의 결합으로

    만들어진 의식무이다. 탈춤의 주제의식 중 하나인 ‘벽사진경’의 의미와

    신을 받드는 강한 춤인 크럼프 춤과 더해져 신과 함께 판을 정화하고

    잡귀 잡신을 쫓아내는 춤이다.

    임유정(초록고래) - 종이배

     

    우리는 수없이 많은 경험을 하며 살아간다. 경험들은 각자의 기준대로

    몸에 남아 있을 것이다. 거창하고 특별한 경험에서 큰 감동을 느끼는 경우도 많지만,

    가끔은 잔잔하게 다가오는 감동이 마음속에 큰 파장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다.

    이 작품은 계획 없이 우연히 마주한 어느 바닷가에서 느꼈던 벅찬 감정이 담겨있다.

    그때의 나는 마치 물 위의 종이배처럼 마냥 흘러만 가고 있었다.

    그런 나에게 갑작스레 아름다움이 다가온 것이다. 그때를 회상하며

    더욱 짙어진 감동들과 함께 울림 있는 자유로움을 작품에 담아냈다.

    흘러가는 삶을 살고 있는 관객들에게, 또 여전히 흘러가고 있을 나에게도

    이 작품을 띄워보려 한다.

    조수빈 - 안녕(장래희망)

     

     

    과거 유년 시절 속 꿈과 소망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려 한다.

    그 시절 나의 환경 내가 가졌던 생각들이 현재에도 어렴풋이 남아 있다.

    현재의 나와 동화되어 어릴 적 나와 마주하여 무엇이 변했고

    현재는 어떠한 꿈을 희망하는지 순수한 시선으로 다가가 동심을 생각하며

    어릴 적 나와 이야기를 나눠 안녕을 바란다.

    박진영 - THE ROOM : 하얀 방

     

    「THE ROOM: 하얀 방」은 2021년 THE ROOM 프로젝트의

    붉은 방, 검은 방, 하얀 방을 전통춤 승무의 요소를 접목하여 재구성한 작품이다.

    타인과의 필연적인 관계에서 오는 개인 간의 충돌, 갈등, 그리고 변화에 초점을 두었다.

    하얀 방은 우리가 이르고자 하는 이상향, 유토피아를 뜻한다. 삶의 시작점에서부터

    갖게 되는 인간의 딜레마를, 개인의 가장 사적 공간인 방을 중심으로 이야기한다.

    인간 삶의 시작점인 붉은 방, 우리의 어두운 이면인 검은 방, 그리고 인간이 욕망하고

    다다르고자 하는 곳을 하얀 방에 비유하여 풀어낸다. 개인이 타인과 끊임없이 마주하며

    본인의 자유의지를 통제해야 하는 상황 속에서의 충돌·갈등으로 인한

    현 사회의 사회병리학적 현상을 대면한다. 방에서 방으로 이동하는 삶의 연속성 아래

    바라본 타인과의 관계성에 집중하며 나와 타인에 대한 사유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

    {"google":["Raleway"],"custom":["Noto Sans KR"]}{"google":["Raleway"],"custom":["Noto Sans KR"]}
    {"google":[],"custom":["Noto Sans KR"]}